티스토리 뷰




전일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가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과 관련해 보도를 하여 많은 화제를 모았습니다.

 

사건의 전말은,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는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성추행과 관련해 사연을 제보받았고 이를 근거로 보도를 하였습니다.


 

하지만 정봉주 전 국회의원은 해당 보도 내용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을 하였으며,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에게 정정해달라고 공식적으로 발표였습니다.

 

하지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자는 프레시안을 통해 장문의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며 해당 성추행이 사실화가 되었습니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자분은 정봉주 의원과 만났고 성추행을 당했으며 내마음은 무너졌다. 정봉주의원이 아니라고 부인을 하여 수사를 진행했으면 좋겠고 그렇다면 나의 말이 사실이라는 것이 밝혀 질 것이다 라고 주장하였습니다.

 

또한 프레시안 측에서 정봉주 전 의원의 측근으로 민국파라는 새로운 인물을 등장시켰습니다. 민국파란? 사진을 정봉주 전 의원의 팬카페 관리자였다고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민국파는 논란이 되고 있는 성추행 당일 날 정봉주 의원을 성추행 사실이 있던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말하여 더욱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민국파라는 해당 인물이 팬카페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제명이 됐던 인물이라는 사실이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어떤 분의 말이 진실인지 확인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민국파라는 인물은 정봉주 전 의원의 팬카페에서 사식위원회라는 이름을 빌려 자금을 모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민국파가 안티 정봉주를 외치고 있는 인물인 것은 누가봐도 자명한데, 민국파의 말의 신뢰성이 없다며 대중들의 혼란만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