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넌 이름이 뭐니' 라는 유행어와 감성적인 목소리, 그리고 뛰어난 보컬 실력까지 갖추고 있는 가수 양희은은 남편이 루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양희은의 남편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양희은은 52년 생으로 올해 나이 67살로 아침 이슬 이라는 곡이로 데뷔하여 상록수, 나무, 엄마가 딸에게 등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매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음악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는 가수 입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유머있는 감각으로 밝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양희은은 안타깝게도 남편이 오랜동안 루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양희은도 젊은 시절 난소암으로 시한부 삶을 살았던 적이 있다고 하여 충격을 주었습니다.

가수 양희은은 젊은 나이 30세에 난소암을 판정 받고 3개월의 시한부 삶을 살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두번의 수술과 꾸준한 항암치료로 다행이 병을 극복할 수 있었고 건강을 되찾았지만 불임이라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기쁨도 잠시 양희은의 남편은 한국 귀국 후 갑자기 극심한 통증을 느꼈고 병원을 가니 루마티스 관절염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남편은 팔 다리 뿐만 아니라 턱 관절까지 움직이지 못하여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여 티 스푼으로 밥을 먹는 등 너무 괴로웠다고 합니다.

하지만 양희은은 남편을 포기 하지 않고 남편의 투병이 장기전으로 될 것을 예상하고 일과 병간호를 병행하였습니다. 루마티스병은 자가 면역질환이기 때문에 남편의 병이 완치할 수 없을 것 이라 생각했고 지금은 많이 좋아져서 일상생활을 조금씩 하고 있다고 합니다.

오히려 남편의 병으로 부부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되었고 남편에 대한 사랑과 믿음이 더욱 깊어 졌다고 합니다. 남편은 양희은 콘서트에서 몰래 이벤트를 하는 등 금술 좋은 부부로 유명하다고 하는데요.

양희은은 난소암으로 아이를 가지지 못했고 남편은 루마티스병으로 일상생활을 하는데 불편함이 있지만 그래도 양희은과 남편은 너무나도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음반으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