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의 욘사마라 불리며 꽃미남 아이돌로 활동하다가 현재는 배우 겸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더블에스 501리더 김현중이 최근 한 여성과 폭행과 결혼 그리고 여러 사건에 휘말리면서 소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과연 어떠한 일이 있었는지 그리고 소송 판결은 어떻게 되었는지 자세히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2014년 김현중의 여자친구 였던 최씨는 폭행 협의로 김현중을 고소 하였습니다. 하지만 한달도 되지 않아 오해가 있었다며 고소를 취하 하였지만 그 뒤에는 6억원 이라는 합의금이 지급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반년이 지나 2014년 김현중 전 여자친구는 김현중 아이를 가졌지만 폭행으로 인해 유산을 했다며 16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같은 해 9월 전 여자친구는 김현중의 아이라고 주장하던 두 번째 아이를 출산 하였습니다.

하지만 첫 번째 임신과 유산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근거 없는 것으로 확인 되었고 임신을 했다던 최씨는 폭행 이후 산부인과가 아닌 정형외과를 방문 하였으며 의사가 임신 여부에 대해서 문의를 하였을 당시 임신이 아니라고 대답한 것이 확인이 되었습니다.

 


결국 김현중이 승소를 하게 되었고 무고죄로 전 여자친구는 김현중에게 1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소송 중에 낳은 아이는 친자 확인 결과 김현중 아이로 확인 되었으며 아들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현재 전 여자친구가 낳은 아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소식도 전해 지고 있지 않으며 아직 전 여자친구인 아이 엄마가 키우고 있는 것 정도만 확인 되고 있습니다.

현재 많은 충격으로 군대 제대 복귀 이후 국내에서는 활동 예정이 없으며 일본에서 팬미팅 등 앨범 활동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군대 기간에 있을 동안 법정 소송이 이어지면서 많은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현재도 활동 이외에는 거의 집에서 잘 나가지 않는다고 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 내기도 하였습니다.

 

전 여자친구는 일반인으로 양육권과 양육비에 대해서는 어떠한 정보도 전달 되지 않고 있지만 김현중이 자신의 자식인 만큼 본인이 책임 지겠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