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YG 엔터테이먼트의 첫 여자 그룹 2NE1의 메인보컬 박봄이 마약 밀수입과 관련하여 전날 PD수첩에서 방영이 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2010년 박봄이 국내 반입이 금지된 마약류를 들고 오다 인천지검에 적발 되었었습니다.

 

하지만 검찰 측에서는 입건유예로 처벌을 내리며 사건이 종결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마약류를 반입하였고 벌을 피해 갈 수 있었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박봄이 반입해온 마약류의 이름은 암페타민 입니다. 그렇다면 암페타민 이라는 마약류는 어떤 약물일까요?


 


암페타민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서 규제되는 향정신성의약품 나목에 해당하는 약품으로 각성제라고 합니다. 일명 국내에서는 공부잘하는 약으로 유명한 약물 입니다. 뇌를 자극하는 약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잠이 안 오고 피로감이 없어지고 기분이 좋아지고, 배가 고프지 않기 때문에 다이어트 약으로도 남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당시 마약 반입과 관련하여 박봄이 심각한 우을증으로 인해 반입하였으며 불법인지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불법인 줄 몰랐다는 박봄은 과자 박스에 젤리류라고 적고 암페타민 82정과 젤리를 섞어 반입했습니다. 애초 미국에서 대리 처방을 받아 다른 사람이 대신해서 약을 받았고 반입하였을 때도 젤리형태로 섞어 젤리로 보이게 속임수를 썼습니다.



 

이 같은 통관 절차를 진행하였다는 점을 봤을 때 박봄이 불법인지 몰랐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 정황입니다. 또한 박봄이 불법인지 몰랐다는 변명을 받아들여 입건유예로 처분한 검찰의 수사 결과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반응입니다.

 

게다가 박봄 마약 밀수입 사건이 YG 엔터테인먼트 봐주기 의혹을 불러일으킨 결정적인 계기는 유사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처분이 전혀 달랐기 때문입니다. 당시 거의 같은 방식으로 암페타민 29정을 밀수한 일반인은 구속 기소돼었습니다. 그럼에도 82정을 밀수입한 박봄은 무혐의에 가까운 입건유예 처분을 받은 것 입니다.

 


 

'PD수첩'이 파헤친 박봄 마약 밀수 사건 당시 수사 담당 검사 및 지휘 라인을 보면 담당 부장 검사는 이영기, 직속 상관인 2차장 검사는 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하다 적발된 김수창, 인천지검장은 별장 성접대 동영상 사건 의혹으로 파문이 인 김학의 지검장입니다

 

이처럼 불미스러운 의혹에 휘말린 검사들이 YG 엔터테인먼트의 마약 사건에 이례적으로 관대한 처분을 내린 것 입니다. 특히 양현석의 이름을 딴 YG가 누리꾼들 사이에선 '약국 '으로 조롱받을만큼 대중의 불신과 실망감이 누적된 상황임에도, 끊임없이 소속 아티스트들과 직원들이 마약 범죄에 연루되는 것만 봐도 YG와 검사들 사이에 어떠한 거래가 있었는지 충분한 의심을 살 만한 일입니다.



 

박복은 컴백할 때마다 성형으로 매번 달라진 얼굴을 팬들과 대중들에게 보여주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하였는데요. 다시 재 불거진 박봄 마약 사건의 철저한 재조사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이상 Around street 이였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